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0 개-

'위안부 역사 교육 법안' 하원 통과 촉구

 [뉴욕 중앙일보]
토니 아벨라 뉴욕주상원의원
"역사적 사실인데 사과 없어
보편전 인권 문제 가르쳐야"
발행: 07/11/201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07/10/2014 17:32
토니 아벨라 뉴욕주상원의원(오른쪽 세 번째)이 10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피해 교육법 서문 언급 법안의 하원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토니 아벨라 뉴욕주상원의원(오른쪽 세 번째)이 10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피해 교육법 서문 언급 법안의 하원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하원에서도 하루 빨리 일본군 위안부 피해 실태를 뉴욕주 교과서에 싣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길 바랍니다."

토니 아벨라(독립민주컨퍼런스.11선거구) 뉴욕주상원의원은 10일 베이사이드에 있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18일 상원을 통과한 교육법 서문 위안부 내용 언급 법안(S.7759-A)의 하원 통과를 촉구했다.

법안은 교육법 제1조 서문에 '전쟁 기간 중 여성을 상대로 한 폭력(제2차 세계대전 위안부 포함)'이라는 구절을 새롭게 포함시키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현재 서문에는 주 리전트위원회가 애국심과 인권에 대한 교육을 위해 학살과 노예.홀로코스 등에 초점을 맞추도록 규정하는 문장이 담겨 있는데 법안이 통과될 경우 여기에 위안부 내용이 추가되는 것이다.

아벨라 의원은 "위안부가 역사적 사실이라는 충분한 증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며 "'위안부'는 단순한 국가 간 문제가 아니라 보편적인 '인권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오는 11월 주하원 특별 회기가 진행된다"며 "하원이 이 회기 중에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법안은 아직 하원에서 발의자를 찾지 못한 상태다. 따라서 특별 회기 중 하원 통과가 무산될 경우 '동해병기법안'과 마찬가지로 다음 회기에 다시 상원과 하원 표결 과정을 거쳐야 한다.

아벨라 의원은 "연내 처리가 불가능할 경우 내년 회기를 시작하자마자 법안을 재상정할 계획"이라며 "보통 회기 초에는 지난 회기에서 처리되지 못했던 법안들을 우선적으로 처리하기 때문에 지난 회기보다 법안 진척 속도가 빠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윤희 뉴욕한인학부모협회 공동회장은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교육법 서문에서 위안부 내용을 언급하는 법안이 통과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번 법안 통과로 인해 위안부가 얼마나 심각한 인권 침해였는지를 자라나는 세대에게 알리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교육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서승재 기자 sjdreamer@koreadaily.com

핫!클릭

Google광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