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본문

"일제는 조선인의 전염병을 방치했다"

"일제 당국은 조선인들의 전염병을 방치했다."

황상익 서울대 의대 교수가 일제의 식민지배가 한국의 근대화와 생활수준 향상에 도움을 줬다는 '식민지 근대화론'을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황 교수는 지난 6일 국제고려학회 서울지회가 주최한 전국학술대회에서 '질병, 사망, 의료를 통해 본 일제강점기 조선 민중들의 삶: 식민지 근대화론의 허실'이란 제목의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황 교수는 우선 '식민지 근대화론'을 둘러싼 논쟁에는 근본적으로 한계와 문제점이 내재해 있다고 지적했다.

학자들이 사용한 경제 지표의 경우 대개 조선인과 일본인이 구별되어 있지 않아 조선인의 생활수준 향상 여부를 판단하는 데 무리가 있다는 것이다.

황 교수는 이러한 경제지표 대신 조선인과 일본인이 구별된 인구 및 보건 위생에 관한 지표를 토대로 일제 강점기 조선 민중의 삶을 고찰했다.

일제강점기를 통해 과연 조선인의 생활수준은 개선됐을까.

일제강점기를 통해 조선인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며 전염병 사망률 감소가 조선인 사망률 감소의 주요 요인이라는 게 학계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황 교수는 "일제 강점 기간 조선인들의 사망률이 감소한 것은 사실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조선인의 전염병 사망률이 떨어졌다는 직접적인 근거는 찾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오히려 "조선총독부가 조선인들의 전염병 피해 규모조차 파악하지 못했다는 점을 확인했다"면서 "일제 당국은 식민지 조선의 최대 보건의료 문제였던 조선인들의 전염병을 아예 방치했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선총독부가 공식 집계한 법정전염병 환자 수는 조선인에 비해 일본인이 압도적으로 많았는데 이는 조선인 환자가 실제로 적었던 것이 아니라 조선총독부가 환자 수를 제대로 파악조차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황 교수는 "조선인의 전염병 발생에 대해 규모조차 파악하지 못했던 것이 일제 보건시책의 실상"이라고 지적했다.

조선인 사망률 감소의 또 다른 요인으로 꼽히는 영양상태 개선, 상하수도 보급 등 위생환경 개선, 의료혜택 확대 주장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황 교수는 "곡물과 (감자, 고구마 등) 서류(薯類)를 통한 1일 칼로리 섭취량을 검토해 보면 일제강점 후기로 갈수록 칼로리 섭취량이 감소하는 현상을 볼 수 있다"면서 "일제강점기를 통해 조선인들의 영양상태가 조금 악화됐을 가능성은 있지만 개선됐을 여지는 없다"고 주장했다.

또 절대다수의 조선인들은 위생적인 상수 공급의 혜택을 받지 못했으며 의료기관도 일본인들을 위한 의료기관일 뿐 조선인들은 의료에서 소외돼 있었다고 황 교수는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종편집 : 2012-07-08 13:08

  • 제보하기
  • 생생포착
  • SBS뉴스앱
  • SNS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