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08 목요일
  정치  |  사회/지역  |  경제  |  교육  |  국제  |  문화/생활  |  스포츠  |  기획/연재
  2011.12.08 목요일
  뉴스인물  |  人터뷰  |  인사/새얼굴  |  인물동정 |  일터의 사람들 |  경일우체국 |  부음
  2011.12.08 목요일
  사설 | 천왕봉 | 데스크칼럼 | 현장칼럼 | 기자의 시각 | 경일춘추 | 경일시론 | 경일포럼 | 독자투고 | 제언 | 기고 | 특별기고 | 아침논단 | 대학생칼럼 | 객원칼럼 | 의정칼럼
  2011.12.08 목요일
  포토 | 포토에세이 | 카메라산책 | 약용식물 | 디카시 | 경일갤러리 | 동영상 | 지난 사진칼럼
  2011.12.08 목요일
  야생초 산행  |  경남문단그뒤안길  |  지금은지방시대  |  발길닿는대로  |  레저/여행  |  이순신을세계로  |  지난 기획기사
  2011.12.08 목요일
  열린마당 | 알림마당 | 경일우체국 | 생활정보 문답풀이 | 건강보험상담 | 국민연금상담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사고
  2011.12.08 목요일
   
사설
천왕봉
데스크칼럼
현장칼럼
기자의 시각
경일춘추
경일시론
경일포럼
독자투고
제언
기고
특별기고
아침논단
대학생칼럼
객원칼럼
의정칼럼
 
경남일보 홈 > 오피니언 > 경일춘추
똥 술
강선주 (경남경찰청 경무과장)
 
약이 귀하던 궁핍한 시대에는 흙이나 오줌이며 똥도 약이 되었다. 놀다가 무릎이 쓸려 피가 나면 그 상처에 부드러운 흙을 발라두는 일로서 치료는 끝이었다. 까닭이 분명하지 않은 병에는 애기오줌을 받아 마시고, 뼈가 부러지면 된장덩어리를 처발라 친친 감싸 두거나 똥술을 해 마셨다. 되게 급하면 뒷간으로 기어가 제손으로 생똥을 먹어야 하는 사람도 있었다.

똥술은, 대의 마디를 원통처럼 잘라 그 한쪽에 작은 구멍을 내어 솔잎으로 꼼꼼히 막은 다음 뒷간에 넣어두고 한 서너 달 기다리면 그 마디 안에 맑은 액이 괴는데 그것을 다시 막걸리와 섞어 숙성시켰다. 맛도 향기도 괜찮은 편에다 뼈 치료에는 그만이었다. 그러나 똥술은 시간이 좀 오래 걸리는 단점이 있어, 아예 생똥을 막걸리와 섞어 숙성시켜 마셨는데, 한 삼일이면 술이 다 되지만 약효는 다소 떨어지지 않았을까 싶다. 그런데다 급조된 똥술은 그 냄새가 너무나 고약하여 비위가 약한 사람은 마시기 힘들었다.

한 30여 년 전 꼭 이맘때였다. 수확철의 들일이 어느 정도 끝나가는 한가한 가을 한 나절, 감을 따던 작은형이 감나무에서 떨어져 허리를 크게 다친 사고가 일어났다. 허리뼈가 부러졌으나 병원도 멀고 치료비도 없어 된장덩어리를 허리 밑에 깔고 그냥 누워 지내고 있었다.

한 사나흘 지났을까, 어머니가 막걸리사발을 들고 방으로 들어왔다. 그런데 고약한 구린내가 확 풍겼다. 똥술이었다. 어머니는 누워 있는 작은형더러 그것을 마시라고 했다. 직접 마셔보고 환하게 웃어보이며 마실만하다고 마셔보라 했다. 철든 나이에 자존심이 유별난 작은형이었다. 마실 턱이 없었다. 마침내 어머니는 옆에 있는 나더러 마셔 보라 하지 않는가. 왜 진작 그 자리를 벗어나지 못하고 얼쩡거리다가 그렇게 되어버렸는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그 똥술을 마시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

캬악! 그렇게 고약한 술을 마셔보기로는 내 생전 털난 이후로 처음이었다. 어머니는 옆에서 “마실만 하재, 그자?!“ 하면서 눈을 찡긋거리며 넌즈시 압력을 넣었다. “형님아, 맛있다 제법 마실만하다야, 마셔봐라!“ 나는 작은형이 그걸 마시리라고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그렇게 말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이게 어찌 된 일인가. 작은형이 눈치를 힐끔힐끔 보더니 똥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그래서 그런지 작은형의 허리는 훨씬 빨리 나았다. 아무렇지도 않게 똥술을 빚어서, 마셔 보이던 어머니의 웃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 그런 일이 있은 후로 나와 작은형은 그 좀 구린내 나는 비밀을 공유하고 있는 까닭에 띠앗이 남다르다.

요즘 오줌을 마시고 병을 치료한 사례들이 발표되고 국제적인 학술대회도 열리고 있다니 옛 어른들의 지혜가 새삼스럽다.

Write : 2007-10-15 09:30:00   |   Update : 2007-10-15 09:30:00
    기사수정요청하기  |  기사인쇄하기  |  메일로보내기
  [ 다음기사 ] 아이들에게 자연을…
  [ 이전기사 ] 지리산 천왕봉
 
 
진주 민심 '선관위 디도스' 공격받다
농촌학교 진양고의 '화려한 변신'
최구식의원 내년 총선 어떡하나
김지사 "경남도 제2청사 건립 어려워"
최구식 의원 "내 운전기사 믿는다"
신성일 "가장 사랑했던 여인, 故김영애"
문화계 기사
한일연구가 연지사종 환수, 머리 맞댄다
예술단체 후원한 2011경남메세나 얼굴들
검찰공무원 성정주씨, 문인화 꽃 피우다
경남도립미술관, 관람객 연간 11만 명 돌파
정찬효의 야생초 산행
경남문단 그 뒤안길
오피니언 칼럼
전체기사 | 정치 | 사회/지역 | 경제 | 교육 | 국제 | 문화/생활 | 스포츠 | 피플 | 오피니언 | 영상/포토 | 기획/연재 | 독자광장 | PDF신문
회사소개 | 전화번호 안내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경남일보 독자위원회 | 경남일보 고충처리인 | 윤리위원회 | 윤리규정 | 편집규약